2007년 10월 5일 금요일

구글 스트릿뷰가 부러울게 없다니... 안습~

"구글 스트리트뷰 부러울 게 있나요?” - 2007년 10월5일자 동아일보 기사의 제목입니다. 일부 내용을 발췌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서울과 대구의 유명 거리를 직접 걸어가듯 인터넷에서 볼 수 있는 `플레이 스트리트(www.PlayStreet.net)'의 시범 서비스가 소개되자 개발자 커뮤니티나 메타블로그 사이트 등에서 `한국판 구글스트리트뷰'라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월 개발에 착수, 서울 삼청동, 명동, 인사동, 압구정동, 대학로와 대구 동성로의 고해상 길거리 사진을 찍고 지난달 말 해당 길거리 촬영사진을 수평으로 끊김없이 제공하는 인터넷 서비스를 선보였다.

그러나, 저로서는 무슨 근거로 동아일보 기자께서 구글 스트릿뷰와 "플레이 스트리트"가 닮아있다고 쓰셨는지 전혀 이해가 안됩니다. 일단 화면을 살펴보겠습니다.



일단 사진이 좌우측으로 쭉 이어져 있습니다. 그러한 점에서 네이버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포토 스트리트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포토 스트리트는 사진을 순서대로 찍어두기는 했지만, 하나하나 클릭을 해야만 다음 사진으로 넘어가니까요.

사진에 "세븐 일레븐"과 같이 표시를 달아두고, 그 표시를 누르면 상세한 정보가 나타나도록 한 것은 칭찬하고 싶습니다. 이건 스트릿뷰에서도 지원하지 않는 기능이죠. (스트릿뷰는 자동화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일단 스트릿뷰에 비해보면 많은 기능이 부족합니다.
  1. 제일 먼저, 지도와 연계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스트릿뷰에서는 지도와 사진이 동시에 뜨고, 아이콘을 옮기기만 하면 해당 지점의 주변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2. 스트릿뷰는 어떤 한 지점에 서면 360도로 돌려볼 수 있습니다. 포토 스트리트는 길 좌측이면 좌측, 우측이면 우측을 선택해서 봐야 합니다. "반대편 보기"기능이 제공되기는 하지만, 정말로 반대편인지는 알 길이 없습니다.
  3. 사진을 잘 살펴보면 아시겠지만, 사진이 진짜 파노라마 사진이 아니라 강제로 이어붙이기를 한 것이라서 연결된 부분이 눈에 잘 보입니다.
이 포토 스트리트를 스트릿뷰에 비교하는 것조차 우습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한국사람이고 가능하다면 우리나라 서비스를 높이 평가해 주고 싶지만, 아닌 건 아닌 거죠.

사실, 스트릿뷰 기술은 측량을 전공하는 저의 입장으로는 그다지 어려운 기술이 아닙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도 비슷한 기술( 라이브 로컬 스트리트 서비스)이 있을 뿐 더러, 예전에 짝퉁 스트릿뷰(MapJack, EveryScape)라는 글에서 쓴 것처럼 스트릿뷰와 유사한 서비스는 많이 존재합니다.

그냥 사진기 몇대를 잘 연결하고, GPS와 연결한 후, 차에다 설치하고 일정한 간격으로 촬영한 뒤에 촬영된 사진을 파노라마 처리하기만 하면 비슷한 서비스는 충분히 만들 수 있습니다.

제가 포토 스트리트를 혹평을 한 이유는 사실, 자동화가 가능한 서비스를 몸으로 때웠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파노라마 기술도, GPS 기술도 지금에는 아주 대중적인 기술에 불과하지만, 결합하는 것만으로 지도와 연결하거나, 360도를 돌아보는 등의 기능은 아주 쉽게 구현할 수 있는데, 사진 한장한장 직접 편집해서 연결하는 "노가다"를 했다는 것이 싫은 겁니다.

아마도... 제가 10년만 젊었더라면 벌써 오래전에 스트릿뷰를 개발하고 있었지 않을까... 싶어지네요.

민, 푸른하늘

댓글 2개:

흰둥이 :

http://www.atcity.com 에 가보세요..

구글의 기술은 이미 2000년도에 시작되었고, 국내에서도 이 회사의 기술로 2001년부터 개발을 시작했으나.. 이러한 기술을 원하는 곳도, 이러한 기술에 돈을 쓰려는 곳도 없더군요...

현재의 StreeView도 구글이니까 가능한 일이겠죠..

푸른하늘 :

잘봤습니다. 기술의 문제가 아니고 자금의 문제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