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9월 6일 목요일

괜찮은 매쉬업 하나 소개합니다.

NYRestroom.com 이라는 사이트입니다. 말 그대로 뉴욕의 공중화장실 정보를 모아놓은 사이트입니다. 현재 252개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물론 화장실을 등록할 수도 있고, 평가도 내릴 수 있습니다.

사실은 작년에 알았던 사이트입니다. 제가 웹2.0 그리고 구글맵에 대하여 심각하게 생각하도록 만든 계기가 된 사이트죠. 제작한 회사가 VERTICES 인데, 사장이 임완수라 는 한국 분으로 작년에 한국을 방문했을때 잠깐 만났고, 그때 구글맵 매쉬업에 대해 처음 들었습니다. 자신이 목표로 하는 것은 참여 GIS라는 말을 강조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사이트가 어떤 신문에 기사화되었었다는 말을 들었었는데, NYC Restroom Roundup뿐이 못찾겠네요. (추가 : 임완수님 박사님이 뉴요커(New Yorker) 미국 잡지에 기사가 나왔다고 알려주셨습니다.)



홈페이지에 있는 미션 Statement를 잠깐 번역해보겠습니다. 읽어보시면 대충 어떤 회사인지 짐작이 가실겁니다. (번역이 좀 생경하더라도 이해해주시길)

Vertices의 미션은 중소 규모의 기관에 저렴하면서도 효율적인 지도 기반 솔류션 및 듈을 공급하는 것입니다. Vertices는 EDN(ESRI Developer Network) 공동체의 일원이자, 오픈소스 GIS(예: MapServer & PostgreSQL) 와 오픈맵 APIs(예 : 구글맵 API)를 열렬하게 지지하고 있으며, 다양한 기관에 이러한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Vertices는 특히, GIS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공동체를 위하여 공공 참여 GIS (PPGIS : Public Participation GIS)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우리 웹사이트를 살펴보시면 우리가 대화식 매핑 기술을 통해 여러분의 기관을 도와드릴 수 있을지 알게 될 것입니다.
특히, 공공참여 GIS란, GIS를 모르는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자신이 알고 있는 것들을 공유하는 목적의 GIS... 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요, http://www.vertices.com/comm_dev.htm 밑부분을 보시면 이와 비슷한 개념의 웹사이트들을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 Google Maps Mania의 예전 포스트를 뒤적거리다가, 제가 아는 사이트를 보는 김에 반가워서 글을 썼습니다.

민, 푸른하늘

댓글 3개:

GIS4Kids :

안녕하세요.

우연히 제 이야기가 나온 글을 보고 글을 남깁니다.

제가 한 이프로젝트는 뉴욕커라는 (New Yorker) 미국 잡지에 나온기사입니다.

http://www.newyorker.com/archive/2006/03/27/060327ta_talk_seabrook

저는 시민참여형 GIS라고 하는 개념으로 프로젝트를 많이 하고 있고요. 버티시스라는 회사와 Center for Community Mapping 이라는 NGO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뉴저지 주립대와 의대에서 GIS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같이 서로 아이디어를 공유할수 있는 길이 있으면 좋겠네요.

임완수 드림.

푸른하늘 :

임완수박사님~~ 올리자마자 금방 찾아오셨네요. ㅎㅎㅎ 메일을 드릴게여~

My Sun :

안녕하세요.
이용자의 참여에 의한 데이터 구축 부분에 관심이 있어 이것저것 많은 부분 고려중인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